김완규 목조형가구전 ‘WOOD GRAIN’

전시&책 / 편집부 / 2019-04-16 13:01:25
  • -
  • +
  • 인쇄
목가구의 새로운 매력과 만날 수 있는 기회 될 것
목재의 거친 결과 섬세한 결의 대비와 조화가 이룬 가구 조형
원주문화재단에서 선보이는 2019년 첫 번째 기획전시

 

가구작가 김완규의 개인전 ‘WOOD GRAIN’이 원주 치악예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매년 우수한 작가를 초대하여 원주 지역 전시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재)원주문화재단이 선보이는 2019년 첫 번째 기획전시로, 초대작가로 선정된 김완규는 조선의 목가구를 모티브로 전통의 현대화를 꾸준하게 시도하고 있는 가구 디자이너이자 목수다. 


이번 전시는 형태나 구조, 나무 본연의 목리를 통해 목가구의 매력을 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제재목 상태의 나무 표면을 그대로 사용한 거친 ‘결’과 목수의 섬세한 손길로 다듬어진 섬세한 ‘결’의 대비를 한 가구에 구현함으로써 목재의 다양한 질감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획이 돋보인다.
김완규 작가는 가구는 반드시 곱고 반듯하게 가공되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거친 것’, ‘섬세한 것’이 서로 분리된 것이 아닌 하나의 덩어리, 하나의 ‘결’로 표현될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준다. 

 

덕(德)-No.03(책장) l 1300x330x1870 l 월넛

 

한국공예대전 및 대한민국신미술대전 등 전국 유수의 대회에서 수상한 작가의 이러한 접근법은 한옥의 안방, 사랑방, 주방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전통가구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하여 현대의 공간과도 잘 어울리는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덕(德)-No.05(책상) l 1800x800x740 l 월넛, 화이트오크


원주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아름다운 목조형가구에 대한 안목을 높이고, 전통문화에 대해 관심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시 오픈식은 4월 20일(토) 오후 3시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원주문화재단 경영지원팀으로 문의하거나 원주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