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나현 · 임지빈 2인전 <Someone Somewhere>...젊은 작가들의 시선에 포착된 우리의 평범한 모습에 깃든 특별한 가치

뉴스 / 편집부 / 2021-06-09 23:48:28
  • -
  • +
  • 인쇄
'갤러리위'에서 2021. 6.9(수)-7.10(토)에 열려
평범함 속에 비범함을 전달하는 실험 작품들

자신만의 시선으로 현대사회를 바라보고, 특유의 재치로 새롭게 반추하는 구나현, 임지빈 두 작가의 작품을 공개된다.

Someone

구나현은 평범함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해온 작가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꾸미지 않은 얼굴, 새로울 것 없는 일상의 익살로 관람객의 무의식 속 예술에 대한 경계를 허문다. 코 파는 할머니, 실뜨기 하는 노부부, '아무개' 씨들의 웃는 모습 등의 가장 보통의 존재들이 비범하지 않은 채로 우리 인생이 아름다움을 말해준다.  

 

▲ 구나현, Home sweet home, 90.9x72.7cm, oil on canvas, 2020

 

▲ 구나현, Home sweet home, 90.9x72.7cm, oil on canvas, 2020 (3)

 

▲ 구나현, Home sweet home, 90.9x72.7cm, oil on canvas, 2020 (2)


낡은 건물, 버려진 빈집 등 누군가 머물다 떠난 채 나름의 시간을 살고 있는 공간에서 찾아낸 표정으로 성실하게 쌓인 수많은 시간의 가치를 발견하고 애정 어린 경의를 전한다.

Somewhere

임지빈 작가는 '베어브릭'으로 현대인을 표현한다. '친근한 예술'이라는 확실한 주제의식, 삶을 바라보는 진지한 성찰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시도로 많은 공감과 사랑을 받아왔다.  

 

▲ 임지빈, EVERYWHERE in Kangwon-do No.5 at Mangsang Beach, 90.9x72.7cm, pigment print on paper, 2018

 

▲ 임지빈, EVERYWHERE in Gyeonggi-do No.1 at Yeoncheon, 90.9x72.7cm, pigment print on paper, 2017

 

▲ 임지빈, 공간 PM 5.38, 90.9x72.7cm, pigment print on paper, 2011


세계 곳곳을 다니며 일상의 공간을 미술관으로 만드는 게릴라성 전시 프로젝트 'EVERYWHERE'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리의 모습이다. 여유 없이 살아가는 모두에게 친근하게 전하는 속 깊은 위로 같다.

 

전시기간: 2021. 6. 9(수) - 7. 10(토)
전시장소: 갤러리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호수로52번길 25-17
Tel : 031.266.3266 | www.gallerywe.com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